• 최종편집 2024-07-17(수)
 
  • 20일 개최도시선정위 제4차 회의서 의결하고 준비위에 건의
  • 주낙영 시장 "철저한 준비로 역대 최고 행사 되도록 최선 다할 것"
보문단지.png
▲주 행사장이 있는 보문단지 전경./신라신문DB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경주 전역이 2025 APEC 정상회의 의결 소식으로 축제 분위기다. 최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정상회의 축하현수막.jpg
▲지난 20일 저녁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의결되자 시내 곳곳에 나붙은 축하 현수막./신라신문

 

또 김철수씨(53)는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로 결정됐다니 기쁨을 감출 수가 없다"며 "모두들 수고하셨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경우 경제적 파급효과가 2조원을 웃돌 것에 따른 시민들의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APEC은 전 세계 인구의 40%, 교역량의 50%를 차지한다. 정상회의 기간에는 21개국 정상을 비롯해 6000여명 관료와 기업인, 언론인 등이 대한민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에서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05년 부산 이후 20년 만이다.


주낙영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2025 APEC 정상회의를 통해 대한민국의 품격을 높이고 경주의 찬란한 미래를 앞당기겠다"며 "철저한 준비로 역대 최고의 완벽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76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는 축제 분위기"···APEC정상회의 개최지로 의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