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원안위.jpg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유국희·이하 원안위)는 22일 오전 7시53분경 한국수력원자력(주)(이하 한수원)으로부터 계획예방정비 중인 월성4호기의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서 저장수가 배수구를 통해 환경으로 방출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원안위에 따르면 방출량은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수위 감소량으로 추정해 약 2.3톤이라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날 오전 4시34분경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수위가 감소하여 누설 차단 조치를 취하고 누설 추정량을 토대로 환경영향을 평가한 결과 유효선량은 연간 0.000000555 mSv(일반인 선량한도: 연간 1mSv)라고 알려왔다.


원안위는 한수원의 보고 직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를 파견해 정확한 누설량, 누설 원인 등을 조사 중에 있으며 원전 인근 바닷물을 채취ㅎ여 환경 영향을 정밀하게 평가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원안위는 구체적인 환경 영향 평가결과와 안전조치의 적절성 등을 조사해 공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9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자력안전위원회, 월성4호기 저장수 누설 사건조사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