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 '2024 서동축제' 기간 경주-익산 상호 방문해 화합·교류 행사 이어가
  • 주낙영 시장 "상호 신뢰와 이해 바탕으로 변함없는 교류 이어지길”
익산시와 ‘동서 화합’ 잇는다.jpg
▲지난 2일 경주 힐튼에서 열린 익산시 방문단 환영만찬에서 주낙영 시장(사진 왼쪽)과 정헌율 익산시장(사진 오른쪽)이 선물교환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신라 대표도시 경주와 백제 대표도시 익산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열린 '2024 익산 서동축제'로 영호남 우의를 다졌다.


경주시에 따르면 정헌율 익산시장과 최종오 시의장을 비롯한 익산시민 방문단 40여명이 서동축제 개막 전날인 지난 2일 경주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신라 선화공주와 백제 서동왕자가 혼인을 맺었다는 설화를 바탕으로 서동축제 기간 경주를 찾아 선화공주를 모신다는 의미다.


이들은 이틀간 경주에서 머물며 환영 행사와 문화유적지 탐방, 선물 교환 등 우의를 나누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익산시와 ‘동서 화합’ 잇는다2.jpg
▲익산시 방문단이 1박2일 일정으로 경주를 방문한 가운데 지난 2일 경주 힐튼에서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주낙영 경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1400년 전 서동왕자와 선화공주의 국경을 초월한 사랑처럼 양도시가 상호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변함없는 교류로 인연이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답사를 통해 "경주와 자매도시의 인연을 맺은 후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을 주고 받았다"며 "앞으로 두 도시가 동서 화합으로 우정의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경주시와 익산시는 이 같은 신라공주와 백제왕자의 사랑 이야기를 배경으로 지난 1988년 친선을 위한 자매도시 결연을 맺고 25년간 '사돈 도시'로 협력해 왔다.


일례로 경주시는 올해 기록적 폭우로 어려움을 겪었던 익산시를 돕기 위해 밥차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하며 온정을 나눴다. 


또 최근에는 익산시와 고향 사랑 기부금을 상호 기부하며 지속적인 교류를 추진해 오고 있다.


2-4. 익산시와 ‘동서 화합’ 잇는다3.jpg
▲주낙영 시장을 포함한 지역 관계자들이 지난 3일 익산 서동축제 환영만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익산 어양공원에서 익산중앙체육공원으로 이어지는 800m 구간에서 펼쳐지는 무왕행차 퍼레이드는 서동축제 기간 가장 큰 행사다.  


또 익산시는 이날 저녁 익산 웨스턴라이프 호텔에서 경주교류단을 위한 환영만찬을 열고 두 도시 간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상호 유대 강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한편 서동축제 기간 경주시는 2024 선덕여왕 선발대회 '진' 수상자 김인해(여·25)씨를 선화공주로 선발해 교류단 사절단 자격으로 익산에 보내며 서동축제의 성공과 영호남 간 화합을 이어갔다.

태그

전체댓글 0

  • 977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 익산시와 '동서 화합' 잇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