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6(목)
 
  • 싱가포르 APEC 사무국 찾아 레베카 사무총장과 회담
  • 가장 한국적인 국제회의도시, APEC 개최 최적지 강조
APEC 사무총장 접견.jpg
▲주낙영 시장이 26일 싱가포르에 있는 APEC 사무국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신라신문=은재원 기자] 주낙영 시장이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싱가포르에 위치한 APEC 사무국의 사무총장을 예방하고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경주시는 26일 주낙영 시장이 APEC 사무국의 수장인 레베카 파티마 스타 마리아(Dr. Rebecca Fatima Sta Maria) 사무총장을 만나 오는 2025년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당위성을 직접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도 교환하는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APEC 사무총장 접견3.jpg
▲주낙영 시장이 APEC 사무국의 수장인 레베카 파티마 스타 마리아 사무총장을 만나 태환식 귀걸이를 선물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또한 경주가 보유하고 있는 원자력 에너지 분야와 e-모빌리티 산업과 인접산업도시인 울산, 포항, 구미 등의 첨단산업과 연계한 투자유치를 비롯 다양한 분야의 경제정책 공유를 통해 APEC이 지향하는 무역 투자 자유화, 혁신 디지털 경제, 포용적 지속가능한 성장의 3대 비전 실현에 부합하는 도시임을 강조했다.


주 시장은 "경주는 대한민국의 문화유산을 최다 보유하고 있는 역사문화도시로 잘 알려져 있지만 SMR을 비롯한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첨단산업과학도시의 면모 또한 겸비하고 있다는 점도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APEC 사무총장 접견4.jpg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경주시 및 APEC 사무국 관계자들이 26일 APEC 사무국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이에 레베카 사무총장은 "APEC 정상회의를 유치하기 위한 경주시의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매우 높이 평가한다"면서 "APEC의 가치가 경주시와 대한민국에게 빛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방문한 도시가 경주가 처음은 아니지만 가장 준비돼 있고 매력적인 도시인 것은 분명하다"며 "정상회의 주간에는 여러 다양한 회의가 열리는 만큼 정상 경호와 함께 대표단 동선에 따른 이동 편의성과 안전 대책을 꼼꼼히 대비해야 할 것"이라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927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낙영 시장, APEC 사무총장 접견...경주유치 당위성 피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