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 경주시 명주 제직 기술의 관리 및 운영의 필요성 강조

한순희.jpg

 

[신라신문=은윤수 기자] 경주시의회 한순희 의회운영위원장은 지난 17일 열린 제273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주시 명주 제직 기술의 관리 및 운영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한 위원장은 국가무형문화재 보유단체로 지정된 문무대왕면 두산리의 두산손명주연구회는 전통적인 수작업으로 명주를 생산하는 곳이나 제직 공정이 까다롭고 회원분의 연세가 많은데다 원재료를 위한 뽕밭 가꾸기와 누에치기조차 힘들어지고 있어 경주시와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5분 자유발언을 시작했다.


한 위원장은 일부 인기있는 무형문화재는 전수자와 이수자가 많으나 명주 제직은 계속 입문자가 줄어들고 있으므로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이 무형문화재의 전승보존을 위해 경주시가 문화재청과 협조해 현실적인 재정지원을 하고 여러 부서에서 관리하던 것을 한 부서에서 통합 관리하며 명주뿐만 아니라 뽕나무에서 파생되는 다른 물품까지 체계적으로 상품화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 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 위원장은 이런 원천적 어려움을 국가와 경주시에서 해결해야 뿌리가 튼튼한 역사적 문화적 명품국가가 될 것이며 두산손명주 무형문화재와 비슷한 처지의 다른 여러 무형문화재에도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344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의회, 한순희 의원 5분 자유 발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